200x145.crop.jpg

 

짝사랑.1

 

 

    임  하 연 (경 희)

    

 

하릴없이 내 창을 두드리고

흔적을 감추는 빗방울들

가닥가닥 모여 흐르면

얼마나 먼 길 어디로 가나

어느 내 어느 강 흘러 어느 바다

깊디깊은 뉘우침의 물결마다

별들이 부서지고

아직 한 조각 바람마저

놓을 수 없어 지울 수 없어

가슴을 치는 파도

끝없는 뒤척임의 삶이야

 

  • |
  1. 200x145.crop.jpg (File Size:9.7KB/Download: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 정회준 국어국문학과 80 학번
    • 19.03.11. ·
    • 조회 수 7 ·

    ---- 설 국 --- * 가와바다 야스나리 --- 슬픔도 아름다울 수 있다. 한승조, 김완섭, 다카키 마사오, 등을 제외하면 일본을 좋아 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나 또한 우리 나라의 역사를 볼 때, 이 불편한 이웃에 호감을 느끼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

    정회준 국어국문학과 80 학번
  • 고향에 다녀와서 - 임하연(경희)
    • 19.03.11. ·
    • 조회 수 8 ·

    고향에 다녀와서 - 발표 임 하 연 작년 11월, 고향에 다녀왔다. 13년 만이었다. 동창회 행사 때문에 하루 일정으로 다녀오느라 돌아볼 시간은 없었지만, 고향의 변한 모습이 한눈에 들어왔다. 지난날 내가 자주 걸었던 둑길은 아스팔트로 포장되어 상쾌한 느...

  • 짝사랑.2 발표- 임하연(경희) file
    • 18.11.29. ·
    • 조회 수 88 ·

    짝사랑.2 임하연(경희) 이유 없이 내 옷깃 들썩이고 무심하게 가는 저녁 바람 구비구비 돌아 달리면 얼마나 먼 길 어디로 가나 어느 들 어느 골 솟구쳐 산마루 높고 높은 그리움의 한숨마다 꽃들이 떨어지고 아직 한 가닥 미련마저 버릴 수 없어 접을 수 없어...

    짝사랑.2   발표- 임하연(경희)
  • 짝사랑.1 발표- 임하연(경희) file
    • 18.11.29. ·
    • 조회 수 83 ·

    짝사랑.1 임 하 연 (경 희) 하릴없이 내 창을 두드리고 흔적을 감추는 빗방울들 가닥가닥 모여 흐르면 얼마나 먼 길 어디로 가나 어느 내 어느 강 흘러 어느 바다 깊디깊은 뉘우침의 물결마다 별들이 부서지고 아직 한 조각 바람마저 놓을 수 없어 지울 수 없...

    짝사랑.1  발표- 임하연(경희)
  • 시 당선작 <시간을 싣고 달리는 말>...
    • 18.11.29. ·
    • 조회 수 99 ·

    시간을 싣고 달리는 말                  임 하 연(경희)   시간을 싣고 달리는 말 붙잡으려면 휘어들며 질주하는 그 옆구리에 홍화처럼 피어나 따라붙는 붉은 노을 흠뻑 찍어다가 주술로 하얀 갈기 잔결마다 한 가닥씩 바르고 뜨거운 핏줄 펄떡이는 그림을 그...

  • 시 <고요한 우리 사랑>발표- 임하연...
    • 18.11.29. ·
    • 조회 수 84 ·

      고요한 우리 사랑                  임  하 연  ( 경 희 )     이토록 고요할 순 없으리라   갈대숲에 내려앉는 함박눈처럼 탈색의 풍경 겨울 속 헤치고 가늠하기 어려운 심연과 긴 강을 건너올 수 없었다면   만약 내가 우렛소리로 흐르는 깊은 계곡 폭포의...

  • 시 <은행잎> 발표- 임하연(경희) file
    • 18.11.29. ·
    • 조회 수 68 ·

      은행잎          임  하 연  (경 희)     너 길 떠난 소슬바람 속에서 갈가리 흩어지는 마음 여밀 때 작은 등불처럼 내려오던 노란 은행잎      

    시 <은행잎> 발표- 임하연(경희)
  • 시 <땅과 하늘 사이 흰 강을 건너> ...
    • 18.11.29. ·
    • 조회 수 54 ·

    땅과 하늘 사이 흰 강을 건너     임  하 연 (경 희)     가뭇가뭇 검버섯 핀 하늘이 백발을 휘날리듯 눈을 훌뿌린다 하늘에 닿는 마고할미의 살비듬처럼   자유를 얻어 꽃이 된 하얀 탄식들 갈앉아 더께더께 무겁게 쌓이고 황량한 들 햇솜처럼 덮는다   얼어...

  • 시 당선작 <상수리 숲에 돌아와> 임...
    • 18.11.29. ·
    • 조회 수 9 ·

    상수리 숲에 돌아와             임 하 연(경희)     가난한 손아귀들이 힘겹게 움켜쥔 호박돌로 상수리나무 허리춤을 때려 열매 털어낸 흔적 화들랑거리는 가지를 놓치고 소리칠 틈도 없이 와스스 떨어졌을 빡빡머리 상수리 열매들은 껍질 벗기고 물에 실컷 ...

  • 수필 <나의 아버지> 발표- 임하연(...
    • 18.11.29. ·
    • 조회 수 9 ·

    나의 아버지               임  하 연(경 희)       고향을 떠나 내가 서울에서 산 지도 삼십 년이 넘었다. 자주 내려가지 못하니 추억마저 아득하다. 나는 어려서부터 부모님이 글 쓰시는 모습을 늘 보면서 자랐는데, 그 모습이 뿌듯하고 자랑스러우며 존경스...

  • 칼럼 <다시 새해> 임하연(경희) - ...
    • 18.11.29. ·
    • 조회 수 10 ·

    다시 새해              임  하  연 (경 희)     아메리카 인디언들은 사냥감을 쫓다가도 잠시 추격을 멈추고 뒤를 돌아보는데, 너무 빨리 달리면 자신의 영혼이 스스로를 쫓아오지 못하므로 영혼이 길을 잃고 헤매지 않도록 속도를 줄이기 위해서라고 한다. ...

  • 수필 <빨강 깃발> 임하연(경희) -'...
    • 18.11.29. ·
    • 조회 수 4 ·

    빨강 깃발   임 경 희     “가이드 생활 20년 동안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는군요!” 일행을 인솔하는 여행사 직원이 우리말로 번역을 해주며 하하 웃었다. 열대의 태양에 가무스름하게 탄, 무척이나 착해 뵈는 얼굴에 활짝 웃음을 지으며 태국 안내원이 우리의 ...

  • 수필 <쥐들아, 기억하니> 발표 -임... file
    • 18.11.29. ·
    • 조회 수 9 ·

      쥐들아, 기억하니?            임 하 연(경희)       차가운 빗줄기가 온종일 나의 창을 때리며 내리던 날, 어머니의 전화를 받았다. 객지에 있는 딸의 안부를 이것저것 물으시고는 돌아가신 아버지 얘기로 돌리신다. “얘야, 너도 아버지가 늘 생각나니? 나...

    수필 <쥐들아, 기억하니> 발표 -임하연(경희)
  • 수필 <그 사과의 향> 임하연(경희) ...
    • 18.11.29. ·
    • 조회 수 9 ·

    그 사과의 향              임 하 연(경희)   ...  할아버지, 괜찮으세요? 이쪽으로… 더 오셔야 해요. 차가 와요! 앗, 위험해요!” “으, 으으… 으으으..”   불같이 더운 몇 년 전 어느 날이었다. 마트에서 물건을 구입하여 집 근처 골목으로 들어서던 나는 기겁...

  • 조선일보 등 일간지에 발표 수필 <버스...
    • 18.11.29. ·
    • 조회 수 9 ·

    2,058명 중 1등 당선작   버스공주 설아                임  하  연  (경 희)       “아니? 뭐 저런 버스가 다 있어? 정류장에서 서지도 않고 지나가? 에잇 참! 저렇게 제멋대로인 기사는 따끔하게 혼쭐이 나야 해. 출퇴근 시간은 아니지만 십 분도 넘게 기다...

  • 월간문학 수필 당선작 (겨울 나비) - 임하...
    • 18.11.29. ·
    • 조회 수 12 ·

    겨울 나비              임하연(경희) -시인, 작가        한밤중이었다. 세상을 발칵 뒤집어 섞어버릴 듯 무섭게 바람이 몰아치던 어느 겨울 날. 외출에서 뼛속까지 언 몸으로 돌아온 나는 따뜻한 잠자리를 파고들었다. 이내 곯아떨어졌지만 심한 갈증을 느끼...

  • 류시호(기계69,시인 수필가 )
    • 18.11.28. ·
    • 조회 수 9 ·

    몽골과 대한민국 류 시 호 / 시인 수필가 마을학교에서 한국사를 가르치다 보면, 1231년 몽고군이 고려를 침략하여 28년 동안 무려 7번이나 혹독하게 싸웠다. 당시 고려의 왕 고종은 허수아비였고, 최고 권력자는 무신정권 최충헌의 아들 최우였다. 이때 용인...

  • 숲새네 노란벤치>
    • 18.11.28. ·
    • 조회 수 7 ·

    #중앙인문학관 <숲새네 노란벤치> 임경희 ‘숲새’ 는 저의 선배님께서 지어주신 제 별명입니다. 초목과 산꽃들이 푸르싱싱하게 우거진 숲 속은 신선하고 생기가 있습니다. 딱딱하고 삭막한 도시보다 새들이 둥지를 짓고 노래하기에도 좋은 곳이지...

    숲새네 노란벤치>
  • ♧ 나뭇잎과 인생 ♧
    • 18.11.28. ·
    • 조회 수 7 ·

    ♧ 나뭇잎과 인생 ♧ 수백 번을 찬이슬에 젖고서야 한 잎 나뭇잎은 단풍으로 물이 든다고 합니다. 셀 수 없을 만큼 슬픔의 소낙비를 맞아야 비로소 사람은 인생이 뭔지 알 수 있다고 합니다. 한 사람의 영혼이 바다처럼 깊어지기 까지는 오랜 세월 어쩌면 한평...

  • (수필집)인생이란 승합차 /류시호 작가 file
    • 18.11.08. ·
    • 조회 수 17 ·

    (수필집)인생이란 승합차를 발간했습니다.

    (수필집)인생이란 승합차 /류시호 작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