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신화에도 괴수가 많다. 대부분 신이 낳은 자식들이기에 반신반수(半神半獸)로 신적 괴물이다. 티폰(Typhin)이 가장 대표적이다. 기세등등해진 손자인 제우스를 제압하여 깊고 깊은 지하 감옥에 갇힌 자식들을 구하기 위해 가이아가 지하 세계를 관장하는 타르타로스와 교접하여 낳은 전투용 괴수다. 일어서면 어깨가 하늘에, 머리가 별에 닿고 팔을 벌리면 동서의 끝이 닿았다. 화염과 폭풍을 내는 뱀의 머리가 수십 개나 있었다.
 

타이푼 등의 태풍을 일으킨다는 티폰.

타이타닉(Titan) 신들과의 1차 전쟁에서, 기간테스(Giant)와의 2차 전쟁에서도 승리한 제우스였지만 이번에는 힘이 달렸다. 티폰이 너무 막강했기 때문이다. 제우스는 도망가다 잡혀 팔다리 힘줄이 잘리는 고통을 겪었다. 하지만 힘줄을 다시 붙인 제우스는 날개 달린 말이 이끄는 전차를 타고 벼락으로 공격하여 극적으로 티폰을 물리쳤다. 이 티폰과의 마지막 3차전에서 승리하며 제우스는 명실상부한 신들의 제왕이 되었다.

 

싸움에서 패배한 티폰은 어찌 되었을까. 티폰도 신이라서 죽지 않는다. 시칠리아섬에 있는 애트나화산이거나 아버지가 관장하는 타르타로스에 갇혔단다. 애트나화산이 조용한 걸 보면 티폰의 화염 분사 괴력은 빼앗긴 것 같다. 하지만 폭풍 분출의 괴력은 빼앗기지 않은 듯하다. 매년 거센 바람이 몰려오기 때문이다. 발생하는 해양에 따라 이름이 다르다. 타이푼 허리케인 사이클론 윌리윌리 등. 모두 태풍이다. 이 태풍(颱風)과 티폰의 발음과 성질이 너무 비슷한 것은 우연일까, 인연일까.


박기철 경성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02 [음악] 작곡가 사브리나의 오페라 갈라와 영화속의 클래식음악 OST file 중앙대총동문회 19.05.16. 63
501 조용래(경제78) 부끄러움의 건너편 file 중앙대총동문회 19.04.11. 99
500 작곡가 사브리나(작곡79)가 읽어주는 오페라 이야기 1 file 중앙대총동문회 19.03.25. 115
499 [조용래 칼럼] ‘오래된 미래’ 3·1운동 100주년을 맞다 총동문회 19.02.25. 138
498 [조용래 칼럼] 2차 북·미 정상회담 외엔 길이 없으니 총동문회 19.02.12. 131
497 [조용래 칼럼] 한·일 불신 자초했거나 조장했거나 총동문회 19.02.01. 101
496 [조용래 칼럼] 끝은 다시 시작으로 이어질 테니 총동문회 19.01.02. 119
495 김판석(행정82) 능한 7·9급 공무원, 국장될수 있게…승진기회 확 넓힌다 총동문회 18.11.28. 213
494 우리 아이 자해(自害)하는지 확인하자 [출처] (교육칼럼) 우리 아이 자해(自害)하는지 확인하자 / 류시호 작가 | 총동문회 18.11.28. 105
493 [조용래 칼럼]日 배상책임 적시 못한 ‘한·일 청구권협정’ 한계성 지적 총동문회 18.11.22. 103
492 [조용래 칼럼] 대법 징용배상 판결 후 文정부의 전략은 총동문회 18.11.05. 99
491 [조용래 칼럼] 한반도 대전환의 불씨 키워가려면 총동문회 18.09.10. 165
490 [조용래 칼럼] 통일, 준비는 하되 입 밖엔 내지 말고 총동문회 18.08.13. 179
489 어떻게 만들어온 원자력인데... 예서 그르칠 수는 없다! 너희들이 누구길래 ‘원자력없는 대한민국’으로 만들려 하는가 총동문회 18.08.02. 256
488 [조용래 칼럼] 한국 사람은 무엇으로 사나 총동문회 18.08.02. 180
487 통일준비와 심리적 문제 총동문회 18.08.01. 155
»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티폰과 태풍 : 타이푼 등 총동문회 18.07.17. 136
485 [조용래 칼럼] 팍스아메리카나의 몰락 빨라지나 총동문회 18.07.17. 108
484 전기위원회, 어디로 가야 하나 file 총동문회 18.07.10. 120
483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카오스에서 코스모스까지: 창세 이야기 총동문회 18.07.09.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