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나의 아버지

 

 

             임 하 연

 

 

  고향을 떠나 내가 서울에서 산 지도 삼십 년이 넘었다. 자주 내려가지 못하니 추억마저 아득하다. 나는 어려서부터 부모님이 글 쓰시는 모습을 늘 보면서 자랐는데, 그 모습이 뿌듯하고 자랑스러우며 존경스러웠다. 서울에서 대학을 다니신 아버지는 장교 로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하시자 공직 생활을 시작하셨다. 장난기도 많으신 아버지는 부드럽고 따뜻한 성품이시기에 나는 친구처럼 편하고 좋았다. 아버지는 자식 중에서 특히 나를 예뻐하셨다고 한다. 내가 대학생이 된 후부터는 술을 즐기시던 아버지와 대작도 하고, 서투르나마 영어로 대화를 주고받기도 했다. 아버지는 영어를 잘하셨다.

 

  아버지의 직무 처우에 따라 우리 가족은 관사에서 살았다. 지역 사람들이 아버지를 청렴하고 정직한 공직자라고 평했고, 그것은 아버지가 우리 가족에게 물려주신 가장 귀하고 값진 재산이다. 공직 생활 중 불의와 부정에는 과감히 저항하셨으며, 재물에 대한 욕심이 전혀 없는 분이셨는데 그런 점 때문에 불이익을 당하기도 하셨다.

 

  아버지는 퇴근길에 노숙자를 집에 데려오시곤 했는데, ‘아픈 사람들이 배까지 고프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어. 일단 기운을 차려야 일을 하지.’라며 지저분하고 냄새나는 행려병자를 꺼리는 가족들을 설득하시던 모습이 생각난다. 그들이 우리 집에서 유숙하여 활력을 찾으면 일자리를 연결해 보내시던 기억들은 지금도 잊히지 않는다. 상처 입은 동물들을 집에 데리고 오셔서 정성껏 보살피기도 하셨던 아버지는 항상 힘없고 약한 존재들의 편이었다. 그것은 위기와 고통에 처한 약한 생명을 감싸고 배려하는 아름다운 영혼의 숭고한 울림이 있기에 가능했던 일이 아닐까?

 

  부모님이 하늘로 돌아가신 이맘때가 되면, 스멀스멀 일어나는 그리움을 재울 수 없어 자꾸만 하늘을 쳐다본다. 한 가닥 잦아드는 심지마저도 자식을 위해 아낌없이 태우고 밑거름이 되기를 주저하지 않으시며 생애의 마지막 시간을 서서히 사위어 가신 따를 수 없는 지극한 사랑 ! 우리는 부모님의 사랑을 하늘과 땅에 비교하면서도 가없는 그 깊이와 넓이를 진정으로 얼마나 느끼고 사는지?

 

  며칠 전에는 오랜만에, 천국의 꽃밭을 거닐고 계실 사랑하는 아버지께 편지를 썼다. 언제든 부모님께 편지를 부칠 수 있는 내 가슴 깊은 곳의 천국행 빨강 우체통 ! 부모님과 한없이 정겹고 애틋했던 지난날의 추억들을 뒤적이며 또 한 철을 보내는 마음이 각별하다. 둥글게 퍼지는 물무늬처럼 영혼의 울림이 하늘을 채운다.

 

아버지3-포스팅.jpg

        

나의 아버지임하연

 

   

  • |
  1. 아버지3-포스팅.jpg (File Size:12.5KB/Download:2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 시 「일 분만이라도」 임하연 file
    • 21.11.24. ·
    • 조회 수 19 ·

                일 분만이라도                           임하연 (시인)                             엄마가 일 분만이라도 살아오시면            내 가슴 그 시간 뻥튀기 기계되어            그 넋을 안고 뜨겁게 구르다가            우리 마당 햇살 뛰노...

    시 「일 분만이라도」 임하연
  • 시 「불영계곡 스케치」 임하연 (2020. 3... file
    • 20.03.12. ·
    • 조회 수 286 ·

    불영계곡 스케치 임 하 연 (시인) 해 돋는 동해 바다 파도 소리는 돌아오라 돌아오라 쉬임없이 재촉하다 숨가쁘게 넘고 돌아 천축산 부처님 그리매 드리운 불영 골짜기 산태극, 물태극 흐르는 물길따라 안으로 깊게 깊게 들어가다 수백 년 풍우한설 함께 늙은...

    시 「불영계곡 스케치」 임하연  (2020. 3월 발표)
  • 시 「시간을 싣고 달리는 말」 임하연 - ... file
    • 20.02.21. ·
    • 조회 수 267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숲새네 노란벤치> 시간을 싣고 달리는 말 임 하 연 (시인, 작가) 시간을 싣고 달리는 말 붙잡으려면 휘어들며 질주하는 그 옆구리에 홍화처럼...

    시 「시간을 싣고 달리는 말」 임하연 - 당선작
  • 시 「우리 사랑 고요해질 때」 임하연
    • 20.02.21. ·
    • 조회 수 250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숲새네 노란벤치>     우리 사랑 고요해질 때                 임 하 연    (시인)     이토록 고요할 순 없으리라   갈대숲에 내려앉는 함박눈처럼 탈...

  • 수필 「빨강 깃발」 임하연 - 《월간문학... file
    • 20.02.21. ·
    • 조회 수 242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숲새네 노란벤치>       빨강 깃발                임 하 연   ( 시인,   월간문학  수필  등단)         "가이드 생활 20년 동안 이런 경우는 처음이...

    수필 「빨강 깃발」 임하연 - 《월간문학》 발표
  • 시 「나무 안에 사는 나무」 임하연
    • 20.02.21. ·
    • 조회 수 250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숲새네 노란벤치>     나무 안에 사는 나무           임하연 (시인,작가)      기억을 저장하는 나무에는   망각의 수액도 함께 흘러   전생을 돌아 ...

  • 수필 「겨울 나비」 임하연 - 《월간문학...
    • 20.02.21. ·
    • 조회 수 208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숲새네 노란벤치>     겨울 나비                      임 하 연  (시인,  작가)                                                                  ...

  • 수필 「버스공주 설」 임하연 - 조선일보 ... file
    • 20.02.21. ·
    • 조회 수 47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버스공주 설아               임 하 연   (시인,  작가)         “아니? 뭐 저런 버스가 다 있어? 정류장에서 서지도 않고 지나가? 에잇 참! 저렇...

    수필 「버스공주 설」 임하연 - 조선일보 등 일간지
  • 수필 「그 사과의 향」 임하연 - 《월간... file
    • 20.02.21. ·
    • 조회 수 39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그 사과의 향             임 하 연   (시인 ,  월간문학 수필  등단)           “할아버지, 괜찮으세요? 이쪽으로… 더 오셔야 해요. 차가 와요! ...

    수필 「그 사과의 향」 임하연 -  《월간문학》 발표
  • 수필 「숲새네 노란벤치」 임하연 -중앙인... file
    • 20.02.21. ·
    • 조회 수 53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숲새네 노란벤치               임하연 (시인, 작가)           ‘숲새’ 는 저의 선배님께서 지어주신 제 별명입니다. 초목과 산꽃들이 푸르싱싱하게...

    수필 「숲새네 노란벤치」 임하연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이름
  • 시 「땅과 하늘 사이 흰 강을 건너」 임하연
    • 20.02.21. ·
    • 조회 수 30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땅과 하늘 사이 흰 강을 건너               임 하 연  (시인, 작가)     가뭇가뭇 검버섯 핀 하늘이 백발을 휘날리듯 눈을 훌뿌린다 하늘에 닿는 ...

  • 수필 「쥐들아, 기억하니?」 임하연 file
    • 20.02.21. ·
    • 조회 수 29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쥐들아, 기억하니?                임 하 연       차가운 빗줄기가 온종일 나의 창을 때리며 내리던 날, 어머니의 전화를 받았다. 객지에 있는 딸...

    수필 「쥐들아, 기억하니?」 임하연
  • 시 「짝사랑.2」 임하연
    • 20.02.21. ·
    • 조회 수 34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짝사랑.2             임 하 연  (시인, 작가)         이유 없이 내 옷깃 들썩이고 무심하게 가는 저녁 바람 구비구비 돌아 달리면 얼마나 먼 길 ...

  • 시 「짝사랑.1」 임하연
    • 20.02.21. ·
    • 조회 수 38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짝사랑.1              임 하 연   (시인,  작가)       하릴없이 내 창을 두드리고 흔적을 감추는 빗방울들 가닥가닥 모여 흐르면 얼마나 먼 길 어...

  • 칼럼 「다시 새해」 임하연
    • 20.02.21. ·
    • 조회 수 33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칼럼     다시 새해             임하연 (시인, 월간문학 수필 등단)        아메리카 인디언들은 사냥감을 쫓다가도 잠시 추격을 멈추고 뒤를 돌아...

  • 시 「하늘에 빛 칠하는 불그림」 임하연
    • 20.02.21. ·
    • 조회 수 31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하늘에 빛 칠하는 불그림                            임 하 연     버려진 장롱이 비에 젖고 있다 한때는 보송보송한 속살도 있었다 소중한 것들...

  • 시 「어머니의 민들레」 임하연
    • 20.02.21. ·
    • 조회 수 25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어느 따스한 늦가을 날, 용인에 있는 부모님의 묘소를 찾았습니다. 철에 맞지 않게 피어있는 민들레 꽃씨를 발견하고, 신기하면서도 깊은 생각을 ...

  • 시 「상수리 숲에 돌아와」 임하연
    • 20.02.21. ·
    • 조회 수 34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상수리 숲에 돌아와                 임 하 연     가난한 손아귀들이 힘겹게 움켜쥔 호박돌로 상수리나무 허리춤을 때려 열매 털어낸 흔적 화들...

  • 수필 「나의 아버지」 임하연 file
    • 20.02.21. ·
    • 조회 수 46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나의 아버지                  임 하 연       고향을 떠나 내가 서울에서 산 지도 삼십 년이 넘었다. 자주 내려가지 못하니 추억마저 아득하다. 나...

    수필 「나의 아버지」 임하연
  • 시 「서울은 바다」 임하연
    • 20.02.21. ·
    • 조회 수 21 ·

    * 중앙대홈페이지 '중앙인문학관' 임하연의 글방 <숲새네 노란벤치>의 작품들을 다시 정리하여 올립니다.     서울은 바다          임 하 연       서울은 바다다 뜨거운 삶의 바다 온갖 꿈의 바다 배달겨레 영원한 역사의 바다 우리의 수도 서울은 끝없는 사...